2017-09-19

(보고서) 9월 미 FOMC 주목 포인트 3선: 점도표, 물가전망, 옐렌 발언

(※ 유진투자증권 보고서 내용 일부)

 뉴욕 증시 강세 배경, 경제 확장과 온건한 통화정책 정상화 → 9월 FOMC 계기로 달라지나?
  • 뉴욕 주식시장이 지난 주 후반 사상최고치 갱신 행진을 이어간 가운데, 15일 다우존스와 S&P500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사상최고치를 기록했다. 2016년 2월 이래 진행된 뉴욕증시의 강세국면이 현재진행형임을 의미한다. 뉴욕증시의 강세국면은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주식시장이 상승기조를 보이는 근간이 된다.
  • 뉴욕증시 강세 배경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미국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2017년 미국경제는 트럼프 경기부양정책이 지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업이익 호조에 따른 고용과 소비의 선순환 흐름이 전개되면서 완만한 경기확장 및 경기개선 기대가 계속되고 있다.
  • 다른 하나는 미 연준이 온건한 통화정책 정상화 기조를 견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미 연준이 지난 6월에 보유자산 축소 플랜을 발표했지만, 시행 초기 1년간은 그 규모가 크지 않다. 여기에 실업률의 완전고용 수준 하락에도 불구하고 임금상승세가 수반되지 않음에 따라 금리인상이 지연될 수 있다는 기대가 형성되고 있다.
  • 우리는 뉴욕증시의 향방에서 경기보다 연준의 통화정책을 더 관건으로 보고 있다. 그리고 연준의 통화정책은 임금과 물가 상승률에 달려 있다. 이와 관련하여 금주 예정된 9월 미 FOMC 회의에서 주목해야 할 3대 포인트를 제시하며, 지난 주 후반 발표된 8월 소비자물가와 소매판매, 산업생산 등이 연준 통화정책에 미치는 함의를 정리한다.

2017-09-17

(斷想) 성장잠재력은 성장으로 입증할 때만 의미가 있다

(※ 단상(斷想)이란 '생각나는 대로의 단편적인 생각'이라는 뜻이다. 아래 글은 평소 생각했던 것을 가볍게 적은 것이다.)

인구도 많고 땅도 넓은 인도나 인도네시아 등을 이야기하면서 "성장잠재력이 크다"는 표현을 쓰는 것을 자주 보게 된다. 이렇게 말하는 데는 나름대로, 그리고 말하는 사람마다 이런 저런 근거가 많을 것이다. 내수시장이 큰 데다가 국내적으로 정치 상황도 안정된 편이다. 더구나 정부는 꾸준히 경제 발전을 목표로 내세운다. 게다가 부존 자원도 풍족한 편이다.

하지만 성장잠재력이란 실제 성장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아무 쓸모가 없다. 객관적인 지표로 살펴 본 성장잠재력이 같은 두 나라라 하더라도 시간이 지나고 돌아본 실제 경제 성장 결과는 크게 다를 수 있으며, 실제 그런 경우도 많이 본다. 몇년 전 자카르타에서 짧게 일한 경험이 있다. 당시 현지 경영자들을 만나 인터뷰하는 과제도 수행한 적이 있다.

그 과정에서 현지 금융업체의 한 간부와 차를 마시며 이야기하던 중 나는 "인도네시아는 정말 성장잠재력이 엄청나다"고 말해줬다. 상대에 대한 칭찬도 할 겸 이야기를 풀어나가려고 던진 말이었다. 그런데 고맙다고 답례를 하는 듯하더니 상대는 화라도 난 것처럼 다소 흥분해서 "그런 소리 다신 하지 말라"고 하는 것이었다.

무안하면서도 의아해하는 내게 그 사람은 "그런 말은 아마 천년 전부터 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즉, 그는 성장잠재력이라는 것은 실현하지 않으면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었다. 실제로 다음 그림을 보면 그 사람의 반응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이 블로그 검색

태그